SK채용 공식블로그

새로운 오피스로! SK E&S의 새단장



SK Careers Editor 정주희


SK E&S에 방문한 에디터, 전에 보지 못한 새로운 박스들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한결 휑해진 오피스…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


 

아하, SK E&S에서 이사를 간다고 합니다. 그랑 서울에 있던 SK E&S의 오피스가 이번 달부터 SK 서린사옥으로 옮겨갑니다! SK서린사옥은 SK의 에너지 관련 관계사들이 모여 있는 사옥으로 2019년에는 20년 만에 리모델링을 했다고 하는데요. 새단장한 SK E&S의 오피스는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첫 번째, 가장 눈에 띄는 공간은 Working Zone입니다. SK그룹은 올해 '일하는 방식의 혁신' 의 일환으로 오피스 공간에 칸막이를 없애고 자율좌석제를 시행했습니다. SK E&S의 새로운 Working Zone은 칸막이가 없어짐은 물론이고, 책상들이 일렬로 나열되기보다는 다양한 각도로 다이나믹하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두 번 둘러본 공간은 회의실입니다. 다소 단조롭고, 학교 강의실 같던 회의실은 더욱 넓은 공간으로 그리고 블랙앤화이트톤으로 바뀌었습니다. 더 새롭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오갈 것 같습니다. 

 


세 번째, 임직원들이 에너지를 보충하는 공간, 캔틴입니다. 아침을 먹지 못하고 출근했을 때, 일하다가 출출할 때면, 시리얼과 토스트를 만들어 먹을 수 있습니다. 새로워진 벽지와 조명 덕분에 음식이 더욱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이에 더해 서린사옥의 21층 공용 공간에는 원하는 음식은 무엇이든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키친’과 맥주 한잔 마실 수 있는 비어(beer) 바도 있다고 합니다. 



다음 공간은 접견 공간입니다. 새로운 접견 공간은 테이블 구성이 카페와 유사하기 때문에 임직원들의 간단한 회의 공간이 됨은 물론이고, SK Careers Editor가 인터뷰를 하기에 최적의 공간으로 보입니다.

 

주요 업무 공간 외에 상황별로 적합한 공간들을 소개합니다. 업무를 하다가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아서 막막할 때, 새로운 아이디어가 필요할 때는 어디로 가야할까요? <도서관으로 연결된 사색의 계단>을 추천합니다. 스타트업 같은 느낌이 드는 공간인데요, 계단식으로 된 의자에 앉아 있아 있으면, 색다른 생각이 떠오르지 않을까요? 그리고 집중력을 높일 수 있는 <소회의실>에서 집중 회의를 해보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일만 한다고 효율성이 오르지는 않겠죠? 점심 식사 후 남는 시간에는 다음 공간에서 휴식을 즐기는 건 어떨까요? 안마기계가 놓여진 휴식공간 쉼, 그리고 레트로 감성LP판으로 듣는 음악감상실 울림에서 휴식과 취미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렇게 SK E&S의 새로워진 오피스를 둘러보았습니다. SK E&S가 이사한 SK서린사옥은 SK그룹의 경영 방침인 ‘딥 체인지(deep change)의 일환으로 리모델링된 건물인데요. ‘협업과 공유’를 활성화하는 업무 공간이 지향점이라고 합니다. 새롭게 바뀐 오피스 속에서 앞으로 SK E&S의 직원들 간, 관계사 직원들 간의 시너지가 기대됩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