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부산을 부산스럽게 한 ‘2016 SK 바이킹 오디션 & 멘토링 카페’

4월 7일 부산대 문창회관에서 ‘SK 바이킹 오디션 & 멘토링 카페’가 열렸다. 스펙이 아닌 스토리만으로 승부하는 SK 바이킹 오디션과 SK그룹에 관심 있는 취준생에게 멘토링과 특강을 해주는 멘토링 카페로 인해 열정과 긴장감이 공존했던 그 날의 현장에 SK Careers Editor가 떴다.

 

 

SK Careers Editor 3기 김다솜

#SK Careers 멘토링 카페에서 커피 한 잔?

 


<SK그룹 관계사 중 6개 관계사에서 1:1 멘토링을 열었다>

 


<사전접수, 현장접수 모두 가능했다. 해당 소개서 작성 후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멘토링 카페의 SK Careers 멘토링은 평소 관심 있는 해당 관계사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자리다. 이날 부산대에서는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 총 6개에 해당하는 관계사의 채용담당자를 1:1로 만날 수 있었다. 채용담당자뿐만 아니라 작년에 갓 입사한 신입사원의 따끈한 준비된 팁도 들을 수 있었다.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 김현석 사원이 전하는 준비 노하우
1. 면접을 준비할 때 어떤 점을 중점적으로 준비하셨나요?
저는 인문계열 전공자였는데, 지원 동기를 명확히 어필했습니다. 즉, SK그룹 안에서도 관계사가 많은데 ‘왜 SK이노베이션을 선택했는지’와 같은 질문에 스스로가 답변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그 외에도 SK Values와 Success potential과 같은 그룹에서 제시하는 인재상에 관련된 사항을 중점적으로 정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이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2. SKCT는 어떻게 준비하셨나요?
작년 같은 경우, 서류 합격 발표가 나고 SKCT 시험 보기 전까지 일주일에서 이주일 정도의 기간이 있었습니다. 때문에 이주일 정도 SKCT를 준비했는데 개인적으로는 그걸로 충분했습니다. 가령, SKCT가 다른 기업의 인적성 부분과 다른 특이한 유형이 어떤 점인지를 먼저 파악하는 데 시간을 투자했습니다. 특이한 유형을 알고 난 후에는 시간 안에 빠르게 푸는 연습을 했습니다.

 

3. 상반기 공채가 시작했는데, 스펙이 부족한 학생들은 자신의 약점을 어떻게 보완할 수 있을까요?
바이킹 챌린지처럼 요즘은 스펙보단 자신의 열정 등을 내보이는 것이 추세입니다. 이런 흐름에서 너무 스펙에 연연해서 고민하기보다는 ‘내가 어떤 산업에서 일하고 싶은지’, ‘내가 어떤 직무에서 일하고 싶은 지’와 같은 고민을 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될 거 같습니다.

 

#한 공간 다른 긴장감, SK 바이킹 오디션
같은 공간 3층에서는 알 수 없는 긴장감이 돌았다. SK 바이킹 오디션이 한창이었기 때문이다. 바이킹 챌린지란, 학벌•학력이 아닌 도전과 열정이 담긴 스토리를 가진 바이킹 인재를 뽑기 위한 SK그룹의 채용 방법이다. 스토리로 인재를 뽑는 전형인 만큼 2017년 1월부터 입사할 수 있는 대한민국 청년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7일자 부산대 바이킹 오디션을 알리는 현수막>

 

7일 부산대 문창회관에서는 바이킹 1차 스토리 심사를 통과한 서류 합격자들의 2차 바이킹 오디션이 있었다. 바이킹 오디션은 개인별로 약 15분이 주어진다. 자신의 바이킹 DNA를 나타내는 Presentation과 면접관의 간단한 질문으로 진행된다. 이 과정을 통해 자신의 역량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바이킹 오디션 지원자가 전하는 그 날의 긴장감
바이킹 오디션 참가자 A군을 만나봤다. SK텔레콤 B2B(Business-to-Business)영업에 지원했다고 했다.

 

1. 면접 분위기 어땠나요?
A군: 긴장을 많이 했는데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 특히 면접관들이 친근하게 해줘서 편하게 PT를 하고 온 거 같다. 그리고 내가 발표한 스토리를 중점적으로 면접관들이 질문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대답했다.

 

2. ‘바이킹 챌린지’ 전형에 어떤 점에 끌려 지원했나요?
A군: 정해진 틀에 박히지 않고 자신을 표현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 학벌같은 보이는 것에 연연하지 않고 그 사람이 자라온 과정이나 해당 직무에 대한 관심도를 중점으로 보니까 더 자유롭게 나의 매력을 어필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

 

3. 본인의 어떤 면을 어필했나요?
A군: 해당 전형이 스펙 초월 전형이기 때문에 스펙이 아닌 다른 것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지원한 분야가 B2B 영업 분야인 만큼 내가 직접 겪은 경험과 접목시켰다. 일전에 실제 기업과의 계약을 성사해낸 경험이 있어서 그 경험을 중점적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4. 오디션에서 PPT, 동영상 등을 통해 스토리를 어떻게 담아냈나요?
A군: 인재상에 나의 스토리를 담으려고 했다. SK 바이킹 DNA라고 해서 4가지(용맹, 창조적 파괴, Risk-taking, 승리에 대한 열망)가 있다. 내가 겪은 경험을 두서없이 풀어내기보다는 해당 인재상이 중시하는 것들을 키워드로 풀어냈다.

 

지금까지 부산대에서 열린 ‘2016 SK 바이킹 오디션& 멘토링 카페’를 함께 했다. 부산스러울 만큼 SK그룹에 대한 취준생의 관심이 느껴지던 행사였다. 또한 바이킹 지원자들의 열정이 느껴지기도 했다. 이런 시간을 활용해 SK그룹에 차근히 가까워지길 바란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