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전쟁기념관에서 만난 제2 연평해전

2002년 6월 29일, 우리나라는 4강 신화라는 놀라운 성적에 한껏 고무된 채로 터키와의 3,4위전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날 오전 10시경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30여 분간의 교전이 있었다. 선명히 대비되는 두 상황들이 가슴을 더 깊게 아려온다. 교전 소식을 듣고 눈물 흘린 이는 얼마나 있을 것이며, 같이 아파해준 이는 얼마나 있을까? 당시 에디터들은 초등학생이어서 알지 못했던 제2연평해전, 그날을 기억하기 위해 전쟁기념관으로 향했다.

SK Careers Editor. 김지윤, 김지민, 장수호, 주혜인

 

최전선의 기록들 

때마침 방문한 전쟁기념관에서는 국군기획사진전이 열리고 있었다. 해군이 제공한 다양한 사진들을 볼 수 있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함정인 독도함, 세종대왕함의 기동훈련 사진 등 다양한 사진을 볼 수 있었다. 그 뒤로 참수리357호정이 보였다. 참수리357호정은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이 일어났을 때 북한 경비정과 교전했던 고속함이다. 27명의 장정을 태워 출발한 배는 6명의 전사자와 19명의 부상자를 발생시키고 나서야 돌아올 수 있었다.

참수리호를 만나다 


전쟁기념관의 참수리357호정은 NLL을 사수하다 전사한 6인의 용사를 기리기 위하여 제작되었다. 1:1 동일한 크기로 만들어졌고 실물은 해군2함대 안보공원에 전시되어있다. 가까이서 본 참수리호의 왼쪽 측면은 많은 구멍이 뚫려 있었다. 좌측이 그대로 적에게 노출되어 많은 공격을 받은 듯했다. 바로 앞에서 날아오는 총알에, 옆의 전우들이 입는 부상에 얼마나 많은 고통을 느껴야 했을지 그날의 참혹함이 눈에 선했다. 


6인의 용사  


(사진우: 병기사 故 황도현 중사가 전사한 자리 / 좌: 병기사 故 조천형 중사가 전사한 자리)
 

(사진: 故 서후원 중사, 故 박동혁 병장 故 한상국 중사 故 윤영하 소령이 전사한 자리)


참수리호에서 6인의 용사가 전사한 자리를 볼 수 있었다. 그 앞에는 총에 뚫려버린 자리가 있었다. 본분을 다하다 저격으로 인하여 손도 못 써본 채 그 자리에서 숭고한 목숨을 바쳐야 했던 용기와 안타까움이 전해졌다. 故 한상국 중사는 배가 침몰한 뒤 40여 일이 지나서야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죽는 순간까지도 조타키를 손에서 놓지 않고 끌어안고 계셨다. 

그날을 기억하며: 3D 영상 관람 


에디터들은 제2연평해전을 3D로 관람하기로 했다. 오전 9시30분부터 30분 마다 상영을 한다. 오전 11시 30분 이후 다음 상영은 오후 1시이다. 표지를 끼고 돌면 관람객 대기실이 있다. 이 곳 한쪽 벽면은 2012년 제2연평해전이 있은 후로 10년이 지난 시점에서 쓴 편지로 채워져 있다. 10년이 지났지만 잊지 못하는 가족들의 절절한 그리움이 느껴졌다.

그날을 기억하며: 3D 영상 관람 


시간이 다 되자 입구에 사람들이 줄을 서기 시작했다. 입구에서 나누어주는 3D 안경을 받아 입장했다. 배 안에서 영상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우리는 잠자코 앉아서 영상이 상영되기까지 기다렸다. 영상은 여섯 명의 용사가 전사하는 과정을 한 사람 한 사람 보여주었다. 조타키를 잡다가 저격당해 사망한 한상국 중사, 전투 지시를 내리던 중 저격당해 사망한 윤영하 소령 이리 저리 장병들을 살리기 위해 달리던 박동혁 병장 등의 모습이 보였다. 단 30여 분 만에 이 끔찍한 일들이 발생했다는 것이 너무나 안타까웠다. 3D 영상을 본다고 들떠있던 아이들마저 숙연케 만들었다. 영상은 약 6분간 상영되었다.
 

 


영상을 보고 난 뒤에는 그들의 유품을 보고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공간으로 갈 수 있다. 어린 시절부터 군인이 된 후 전사하기까지 그들을 기억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다. 故 박동혁 병장은 80여 일간의 투병 생활 끝에 숨지고 말았는데, 화장을 하고 난 뒤의 파편들의 무게만 3kg에 달했다고 한다. 그 파편의 일부가 이 곳에 전시되어 있었다. 장난끼 많은 아이들도 말없이 유품을 보는 모습이 그 날의 전투에서 희생된 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표하는 것처럼 보였다. 
  


지민'sTip

오늘도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많은 군인들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노력이 있기에 우리는 오늘도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보고, 친구들과 맛있는 빙수를 먹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숨은 노력을 되새기고, 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한 군인들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