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자급자족 라이프를 꿈꾼다! 하이닉스의 시스템IC 사업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시스템 반도체 시장은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3배 규모로 하이닉스가 종합 반도체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선 피할 수 없는 분야이다. 하이닉스는 현재 CMOS이미지센서(CIS)에 진출하면서 메모리 반도체에 편중된 수익 구조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에 이어 파운드리 사업으로 시스템 반도체 시장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 가고 있다. 자급자족 라이프를 꿈꾸는 하이닉스의 시스템IC와 파운드리 사업에 대해 알아보자.


SK Careers Editor 장수호


시스템IC사업은?
반도체는 완성되기까지 설계, 생산, TEST의 과정을 거친다. 메모리 반도체의 경우 설계부터 생산까지 직접 하는 데 반해 시스템 반도체, NAND Flash Solution 제품들은 설계만 하고 외부 업체에 생산을 맡기고 있다. 시스템IC는 제품의 설계와 생산까지 모두 맡아 종합 반도체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사업이다.


팹리스 vs 파운드리 vs 종합반도체업체

 

 

팹리스[Fabless]: ‘Fab+less’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제조과정을 뜻하는 팹(FAB)이 없는(less) 회사이다. 반도체 제조 공정 중 하드웨어 소자의 설계와 판매만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로 반도체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지 않다.

파운드리[Foundry]: 반도체 설계 디자인을 위탁받아 생산하는 기업을 말한다. 반도체 칩 제조설비에는 천문학적 비용과 연구비가 필요하므로 대량 제조하는 업체가 아니면 팹을 보유하기가 어렵다. 이렇게 제조설비를 가지고 있지 않은 업체의 요구를 받아 칩을 제조 하는 기업이 파운드리이다.


종합 반도체 업체(IDM): 반도체 설계부터 완제품 생산까지 모든 분야를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회사이다.

하이닉스의 도전

 

<SK하이닉스의 CIS>

 


시스템반도체 제품인 CMOS이미지센서(CIS)를 이미 생산하고 있는 하이닉스는 작년에 CMOS이미지센서(CIS) 대량 양산을 위한 증착 장비를 도입하는 등 생산을 위한 준비 단계에 있다. 또 다른 시스템 반도체 제품 생산을 위한 기초 작업으로 파운드리 사업에 나서고 있다.


파운드리 사업은?
파운드리 사업은 고객사의 설계도를 위탁•생산해 주는 것이다. 새로운 시스템 반도체 제품 생산에 도전하기보다 시스템 반도체 사업의 확대를 위해 파운드리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현재 청주 M8공장에서 파운드리 사업을 하고 있고, 이천 공장 확대에 따라 노후된 D램 장비인M10라인을 파운드리 기지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걸음마 단계에 있는 사업이지만 점차 파운드리 사업을 확대해 시스템 반도체 생산을 늘려갈 계획이다. 안정적인 수익으로 메모리 반도체에 편중된 수익구조를 탈피해 종합 반도체 회사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수호's Tip

시스템IC사업으로 생산과 설계를 모두 할 수만 있다면 메모리 반도체에 편중된 수익구조를 개선함과 동시에 시스템 반도체시장으로 가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진정한 종합 반도체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는 하이닉스의 내일이 기대된다.


 

 

 

 

 

Posted by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는 물이 다른 '하이닉스 D램'

 

 

 

세계 시장 모바일 D램 점유율 2위, 세계 최초 LPDDR4 D램 상용화, 업계 최초 모바일용 D램 와이드 아이오(IO)2 개발. 세계 시장 속 하이닉스의 모바일D램에서 기록이다. 세계를 무대로 물 오른 폼을 보여주고 있는 하이닉스의 원동력 D램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SK Careers Editor. 장수호

 

D램 시장의 흐름

메모리 반도체 단품 위주 시대 

<D램 최대 공급제품인 휴대전화와 PC>

 

동적 메모리인 D램은 용량이 크고 속도가 빠른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는 PC의 성능을 결정하는 중요한 제품입니다. 폴더 휴대전화를 기억하시나요? 역사 속으로 사라진 추억의 휴대전화들 역시 모바일D램이 공급되었는데요. 지금과 다른 점이라면 그 당시 제조사는 소수 고객에 대량의 제품을 공급하는 단품 위주였고, 모바일 시장보다는 PC시장이 활성화되어 있었다는 점입니다.

 

모바일D램의 성장

2010년 PC 못지않은 성능을 자랑하는 휴대전화가 등장하면서 D램 시장에 변화가 생깁니다. 제조사가 고객이 원하는 특성을 지니는 메모리 반도체를 공급하기 위해 다양한 특성을 지닌 D램 제품을 선보이는데요. 모바일D램의 경우 기존 D램의 DDR(Double Data Rate)제품에서 모바일의 특성을 적용해 저전력, 대용량, 빠른 속도의 특성을 지니는 LPDDR(Low Power Double Data Rate)제품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이와 더불어 손바닥 만한 크기의 휴대전화에 빠른 속도와 큰 용량을 집어 넣기 위해 더 작게 만드는 나노 공정도 활발히 이루어졌답니다.

 

D램 시장의 다양성 


<하이엔드 그래픽에 사용된 그래픽 D램(좌), 고해상도, 얇은 두께 노트북(우) >

모바일D램에 LPDDR(Low Power Double Data Rate)이 있다면 대용량, 고성능 그래픽의 특성을 갖춘 그래픽D램은 GDDR5(Graphics Double Data Rate) 제품이 있습니다. 이 그래픽 D램은 일반 D램보다 수 배 빠르게 동작하며 동영상, 그래픽 데이터 처리하는데요. 3D게임과 초고화질 영상이 많아지면서 그래픽 D램에 대한 수요도 늘 전망이랍니다.

 

 

 
<서버용 D램의 잠재성>

시장조사 업체 가트너는 서버용 D램 시장은 연 평균 35%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최근 클라우드, 빅데이터가 등장하면서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인데요, 덕분에 시장성이 날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제조사들은 저전력, 고성능, 고용량의 성능을 갖춘 D램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서버용 D램의 경우, 고객 맞춤형이 많고 최고급 사양을 선호해 부가가치가 높다고 하여 앞으로 서버용 반도체 시장 주도권 경쟁이 한층 치열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노는 물이 다른 하이닉스 D램

모바일D램


<차세대 와이드 IO2모바일 D램(좌), LPDDR4(우)>

하이닉스는 모바일 D램 세계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8Gb(기가비트) LPDDR4의 상용화와 LPDDR4보다 4배 빠른 차세대 와이드 IO2 모바일 D램 개발을 업계 최초로 이뤄내서 다른 기업과의 격차를 더 벌려가고 있습니다. 아이폰 시리즈에 꾸준히 D램을 공급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것은 물론입니다.

서버용D램


<서버용 D램 128GB DDR4>

하이닉스는 작년에 세계 최초로 128GB DDR4 모듈을 개발한 데 이어 D램의 휘발성을 낸드플래시로 보완해 전력 공급 중단 상황에도 데이터 유지를 할 수 있는 16GB 비휘발성 메모리 모듈(MVDIM)을 개발했습니다. DDR4 D램이 2016년 이후 서버용 D램시장에서 주력 제품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연평균 35%의 고성장의 서버용D램 시장에서 계속해서 기술우위를 지켜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래픽D램

작년에 고성능 그래픽처리장치(GPU) 업체인 AMD와 엔비디아에 3D D램인 메모리(HBM, High-Bandwidth Memory)를 공급하기로 하면서 GPU에 탑재되는 3D 적층 방식의 그래픽 D램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습니다.

 

 

수호’s Tip

하이닉스 수익의 70%를 담당할 만큼 중요한 D램은 앞으로도 모바일, 서버 쪽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합니다. 다양한 D램 관련 제품들을 살펴봤는데요. 세계 2위의 메모리 반도체 업체다운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시장 우위를 계속 유지하려는 하이닉스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Posted by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