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인턴부터~취업까지, SK케미칼 전환형 엔지니어를 만나다!


한 번을 하기도 힘든 금턴! 무작정 많이 해서 스펙 쌓을 생각 말고 제대로 된 한 번으로 취업까지 끝내자! 

2019 하반기에 SK케미칼에서 처음으로 울산 공장 엔지니어 인턴 채용을 진행 했다고 하는데요. 그냥 인턴도 아닌 정직원 전.환.형 인턴이었다니 에디터가 직접 세 분의 매니저님을 만나 취재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SK Careers Editor 안재은

 


안녕하세요. 장치검사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윤상현입니다.

안녕하세요. 유화생산팀에서 기술 파트를 담당하고 있는 박재건입니다.

안녕하세요. 설비관리팀에서 근무하고 있는  박준우입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대학시절 전공이 기계공학과였는데 기계 직무 엔지니어 인턴을 채용한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지원 했습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석유화학회사의 생산관리자로서 경험 및 역량을 향상시키고자 지원한 것도 있지만 채용형 인턴이기 때문에 SK케미칼에 입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엔지니어 인턴이라는 말에 끌려 지원 하였습니다. 엔지니어의 업무를 배우고 현장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인턴으로서 출근을 하면 계획된 OJT 일정에 따라 업무를 진행했습니다. 처음에는 부서 소개 및 생산 제품의 공정에 대해서 공부하고, 직접 공장 PATROL을 다니면서 반응기와 배관 등 각 장치들이 어떻게 연결되어있는지 파악합니다. 또한, 일주일에 한 번씩 OJT일지를 작성하여 금주에 배웠던 내용들을 복습할 수 있었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우선 메일을 확인하며 업무를 시작합니다. 당일 현장 작업이 있다면 반장님이나 Manager(mentor)님과 동행하여 작업을 확인하고, 교육을 받는 것이 주업무였습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우선 대학시절 전공은 기계공학과입니다. 전공 내용 복습을 위해 일반 기계기사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면접을 준비할 때는 전공 특성상 생소한 용어도 많고, 어려운 내용이 많이 포함될 수 밖에 없는데 화려한 전공 용어보다는 프로젝트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점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저는 화학공학과를 전공했습니다. 화학공학적 지식들을 복습하기 위해 화공기사 자격증을 취득 했습니다. 추가로는, 위험물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위험물산업기사를 취득했어요. 생산관리로서의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6시그마 GB, 기업생산관리자 1급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또, 생산관리라는 직무는 커뮤니케이션 역량이 중요한데, 봉사활동 및 워킹홀리데이 경험을 통해 배운 점들을 따로 정리 해 본 것이 도움이 된 것 같아요.


박준우 매니저님:  저는 전기공학을 전공했어요. 그래서 전기공학 기사자격증을 취득했고, 어학(영어)를 기본으로 준비한 것 같아요. 추가적으로는 IPAT라는 특허 관련 시험을 준비했습니다. 대외활동 경험은 없지만 직무 역량이라고 생각되는 전공 전문지식이나 협력체계 등을 함양하는데 주력했습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사실 현장에서 일 하는 것과 자격증/전공 공부에는 차이가 꽤 큰 것 같아요. 하지만 현장에서 하는 일을 이해하고 배우기 위해서는 역학/기계재료학 같은 전공지식이 기본적으로 준비되어있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공부를 베이스로 하여 현장 설비들을 직접 보면서 계속해서 공부를 해야 하는 것 같아요.


박재건 매니저님: 반응공학,열역학 공부가 가장 도움이 된 것 같아요. 실질적으로 반응기를 추가로 도입할 경우 전환율을 계산하고 경제적인 효과를 분석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또한, 열 교환기, 펌프들의 성능을 계산할 때 화공기사를 준비할 때 습득했던 지식들이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아무래도 기사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공부했던 것들은 직무 수행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기 때문에 도움이 많이 된 것 같습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엔지니어를 준비하시는 분이라면 대부분 전공 PT면접을 통해 지식들을 전달하고, 또 그 지식들을 토대로 근무를 하게 되니까 얼마나 전공을 깊이 있게 숙지하는지가 중요한 것 같아요. 정확하게 알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확실하게 숙지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아무래도 전공 지식이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특히 반응공학, 분리공정과 같은 경우 석유화학 제조업의 생산관리라면 한 번쯤은 꼭 사용하는 지식이기 때문에 준비를 철저하게 하시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저는 실무 역량이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엔지니어는 자신의 전공분야와 동일한 혹은 유사한 업무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전공이나 실무역량은 함양해 두는 것이 실제 업무 투입 후에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가능하게 한다고 생각합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전공 지식 하나를 보더라도 시각이 넓어졌다는 점을 느껴요. 예를 들어 전에는 원인 하나만 추궁 했다면, 인턴 경험 후에는 여러 원인 사이의 연관도, 사례 응용 등 다양한 경우를 생각 해 보게 됐습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인턴 경험을 통해 정말 많은 것들을 배웠다고 생각해요. 대학생활 중에는 실제로 공장에 가 본 적이 없어서 이론을 배우더라도 어떻게 활용되는지 체감 되지 않았어요. 그런데 직접 눈으로 보니 이론적으로만 알고 있던 내용들이 실제로 어떻게 사용 되는지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저는 장치검사팀에서 고정 장치 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고정 장치라고 하면 열 병합기, 저장 탱크 등의 기계입니다. 저희 팀에서는 이러한 설비를 유지/관리하는 업무를 하고 있어요. 점검을 할 때에도 각 설비마다 방식이 다른데요. 예를 들어 내부에 부식성이 있는 물질을 사용하는 기계는 내부까지 검사를 하는 등 검사 방식을 조절 하기도 하고, 결함이 있다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 지 결정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제가 입사하게 된 부서는 유화생산팀입니다. 유화생산이란 플라스틱 재료인 CTA나 저희 회사 제품인 CHDM의 재료로 쓰이는 DMT를 생산하는 부서입니다. 저는 현재 기술 파트를 담당하고 있어 원가절감, 공정의 Trouble shooting, 생산계획 수립, 공정자료 보완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제가 입사한 부서는 설비관리팀으로 그 중 전장을 맡고 있습니다. 설비관리팀은 간단하게 말하면 공장의 전기설비와 계장을 관리하여 공장에 트러블이 발생하지 않도록 합니다. 설비관리팀에서 전기, 계장을 맡고 있습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우선 인턴 경험을 통해 배운 내용을 담아 내려고 노력한 것 같아요. 또, 직무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서 최종적인 목표를 염두 해 PPT를 제작 했습니다. 예를 들어, trouble이 발생한다면 장비/보수에 그치지 않고 data base화 해서 미리 대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최종적인 목표도 설정했습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10주간의 인턴 경험을 통해 배운 내용과 전공지식, 기타 Reference  까지 다양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녹여내는 데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주제 선정과 해결책을 제시할 때 실현가능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 했습니다. 충분히 실현 가능한 점을 위주로 참신함을 반영하여 준비했습니다. 발표 자체는 당당하게 할 수 있도록 시뮬레이션 했습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인턴으로서 근무를 할 때에는 교육을 많이 받았는데 그 점이 도움이 많이 됐습니다. 직접 설비를 보고 정비를 어떤 식으로 진행하는지 이미지화 할 수 있는 시간을 많이 가졌던 것이 실무에 특히 도움이 됐습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저는 인턴 근무 후 맡고 있는 직무는 같은 직무이나 다른 부서로 배정되었습니다. 저는 인턴 때는 Bio Energy생산부서에서 근무 했었고, 현재는 유화생산부서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같은 직무로 배정이 되었기 때문에 공통적으로 수행하는 업무들이 대부분이고, 차이점이라고 하면 생산하는 제품이 다르기 때문에 공정차이에서 오는 기타 업무들이 차이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턴에서 배운 내용들이 새로운 부서에 조금 더 빠른 적응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 것 같습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우선 인턴으로 근무를 할 때는 많은 일을 한 번에 시키지 않았고, 교육이 주가 되어 매니저님들과 함께 설비를 눈으로 보고 배우는 시간이 많았던 것 같아요. 제가 관리/책임 담당자가 아니기 때문에 부담감도 훨씬 적었던 것 같아요. 


박재건 매니저님: 인턴으로 근무할 때는 업무를 배우는 것이 주목적이었다면, 현재는 간단한 업무이지만 하나라도 책임을 지고 근무하기 때문에 갖고 있는 책임감이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인턴은 정말 맛보기 정도의 업무를 한 것이고 책임질 일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실제 업무를 하는 것과는 책임의 무게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박재건 매니저님: 엔지니어로서 석유화학공정에 근무를 하기를 바라시는 분들에게는 공장이 울산이라는 점은 이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석유화학공장은 크게 울산, 대산, 여수에 밀집되어 있습니다. 그 중 가장 큰 도시가 울산입니다. 교통 편도 잘 되어 있고, 문화시설들도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울산에서 근무하게 된다면 생활에는 전혀 불편함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윤상현 매니저님: SK케미칼에서는 설비를 직접 보고 부식과 현장에서 용접 등을 직접 볼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습니다. 저는 학부 생활에서 배운 이론 지식들을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점에 가장 흥미를 가지며 근무하고 있어요. 힘든 시기에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충분한 노력을 한 사람한테는 기회가 찾아 오는 것 같아요. 노력하면 기회는 있으니까 희망을 잃지 않으셨으면, 기회가 있을 때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박재건 매니저님: 저희 회사는 EARTHCARE, HEALTHCARE 라는 미션을 가지고 그에 따른 과제를 수립하여 실행하고 있습니다. 친환경에 대한 커리어를 쌓고 싶은 분들에게는 정말 매력적인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또 인턴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은 정말 큰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지원 분야의 적성을 파악할 수 있고, 엔지니어로서의 역량을 키울 수 있습니다. 이런 기회가 열린다면 놓치지 말고 꼭 도전하라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박준우 매니저님: SK케미칼은 자신의 직무에서 신입사원이 의욕적으로 하고 싶은 일을 시도해 볼 수 있는 환경이 잘 조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매니저라는 호칭을 통해 수평적인 분위기가 자신의 역량을 개발하고 회사 및 업무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엔지니어로서 인턴 생활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이 외에도 수 많은 장점이 있는 회사라서 어떻게 보면 신이 숨겨둔 직장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들어는 봤니 바.이.오.디.젤. 에코 프라임으로 자동차 매연 극복~!



경유면 경유고 휘발유면 휘발유지, 바이오 디젤이 뭔데?

1895년 루돌프 디젤 박사가 디젤 엔진을 개발했을 때 사용한 연료가 ‘땅콩’이었다는 사실 모두 알고 계신가요? 디젤 엔진의 시작을 함께하고 지금도 경유와 혼합되어 Green Energy를 실천하고 있는 바이오 디젤! SK케미칼에서 생산 중인 에코프라임을 통해 바이오 디젤에 대해 자세히 알아 봅시다. 


 SK Careers Editor 안재은

 

 


안녕하세요. 저는 SK케미칼 바이오에너지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오수현입니다. 저희 바이오에너지팀은 바이오중유와 바이오디젤 두 가지 제품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저는 마케팅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팜오일, 대두유, 유채유, 폐식용유 등의 식물성오일을 원재료로 메탄올과 촉매를 투입해 화학 반응을 일으켜 만드는 연료입니다. 디젤 차량의 연료인 경유와 혼합하여 활용되고 있어요.

 


에코프라임DF는 SK케미칼에서 생산하고 있는 바이오디젤의 이름이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SK케미칼은 식물성 원료 중에서도 비식용 원료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Palm 열매에서 Palm oil을 정제할 때 만들어지는 부산물인 PFAD와, 그 외PAO를 주원료로 이용하고 있어요. 이렇게 부산물을 통해 fatty acid를 얻기 때문에 경제적인 가격을 갖게 되죠. 또, 비식용 원료를 이용한 친환경 제품 생산한다는 장점 갖고 있어요. 이렇게 얻은 지방산은 SK케미칼만의 독자적인 공정을 거쳐서 에코프라임DF가 됩니다.

 


바이오디젤은 식물성오일을 원료로 하기 때문에 상당히 친환경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양한 유해 배기가스를 저감할 수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경유에 포함되어 있는 발암성 성분인 방향족 벤젠계 고분자가 거의 없습니다. 또, 황 성분이 없기 때문에 연소 시 산성비의 원인이 되는 황산화물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또 온실가스로 유명한 CO2 역시 경유, 휘발유에 비해 25% 수준만 발생한다고 해요. 이는 바이오디젤 1톤당 2.2톤의 CO2가 감소되는 수치입니다. 뿐만 아니라, 바이오디젤은 자연계에서 28일 경과시 77% 이상 분해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요. 강이나 바다의 선박 연료로 사용하기 된다면 수질 보호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죠!


[출처_국립바이오디젤협회USA, 2000]

 


국내 바이오디젤 혼합률은 RFS라는 정책에 의해서 움직이고 있어요. RFS는 Renewable Fuel Standard라고 하며 신재생 연료 혼합의무화 제도로, 수송용 연료 공급자에게 바이오연료를 혼합하여 공급하도록 의무화한 정책입니다. 2018~2020년도까지는 3%대 유지 계획이고, 앞으로도 점차 늘려갈 것으로 보고 있어요. 그 외에 유럽이나 인도네시아 등 바이오디젤 혼합률이 높은 국가들은 최대 10%까지 혼합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주 밝다고 생각해요! 지구 온난화를 비롯해서 많은 환경 문제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고, 그 대표적인 원인으로 화석연료의 사용이 꼽히잖아요. 바이오디젤은 화석연료의 대체제로 사용되기 때문에 앞으로 계속해서 수요량이 늘어날 것 같아요. 혼합률이 높은 나라들은 BD30도 예고 함에 따라 국내는 물론이고 국제적으로도 계속해서 혼합비율을 늘려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말씀 드렸던 것처럼, 바이오 에너지팀에서는 바이오디젤과 바이오중유 두 가지 제품을 담당하고 있어요. 바이오디젤은 경유에 혼합하여 사용 하는 연료라면, 바이오중유는 발전소에서 일정 부분 신재생 에너지가 사용 되는데, 그 중 화력 발전소에서 벙커씨유를 대체하여 쓰이는 연료입니다 저희 팀 특성 상 팀 내에서 구매 의사결정, 영업, 마케팅 같은 다양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어요. 저는 그 중에서도 기획/관리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마케팅 보다 사업팀에 가깝다고 할 정도로 다양한 업무를 맡고 있어요. 저희 팀은 연간 단위로 입찰 참여를 해서 계약 물량을 확보, 공급해야 하기 때문에B2C마케팅처럼 고객을 끌어 들이는 영업은 아니지만 디젤은 정유사, 중유는 발전사를 소비층으로 다양한 영업활동을 해야 합니다. 영업은 물론이고 가격적인 강점을 찾아내고 수량 조사까지 담당하는 업무도 함께 하고 있어요. 


 

우선 저는 화학공학을 전공했어요. 전환형 인턴으로 바이오 에너지팀에서 근무를 했었고 이후에 입사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마케팅을 하기 위해 무조건적으로 관련 분야를 전공해야 하는 것 같지는 않아요. 오히려 가장 중요한 업무라고 볼 수 있는 원료 구매 시 가격 협상, 판매 시 원가 가격과 비례해서 가격 책정을 하는 등의 역량이 더 중요한 것 같아요.


이번 기사에서는 바이오 에너지팀의 오수현님과 함께 바이오디젤에 대해 알아 보았는데요. 바이오 에너지와 SK케미칼 마케팅 직무에 관심이 있는 분들께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SK케미칼의 에코프라임DF과 함께 환경 오염으로 고통 받고 있는 지구가 깨끗해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