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SK관계사들의 사내 도서관, 슈퍼 그레잇! 1탄
폭풍처럼 지나가고 있는 서류전형과 인적성검사, 더불어 과제까지 겹쳐있는 요즘, 공부나 자기개발 등을 위해 도서관 이용이 많을 것 같은데요. 최근 기존의 도서관에서 벗어난 이색도서관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하지만 이런 도서관들보다 더 이색적이고 슈퍼 그레잇한 SK 관계사들의 사내도서관! 어느 관계사의 도서관이 있는지 궁금하다면 지금부터 여기를 주목해주시길 바랍니다!

 

SK Careers Editor 박세영

 

 

1. SK텔레콤의 사내도서관 – T library

SK T타워의 18층에 위치한 T library. T library는 1만 6천 권의 책을 소장하고 있고, 이 권수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일반적인 교양 서적도 골고루 비치돼 있지만, 주로 회사의 사업과 관련된 IT계열의 책을 더 많이 찾아 볼 수 있습니다. T library에서는 매년 특별한 행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3년간 한 번도 대출되지 않은 책 중 소장가치가 있는 책을 제외한 책들을 기부하고,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책을 기증받는 행사이죠. 이는 한정된 공간에 많은 책을 소장하기 위해서라는데요, 6년 째 진행되고 있는 행사는 생각보다 많은 임직원들이 기다리는 행사입니다. 

 


도서관의 도서는 인기 작가별로 나뉘어져 있기도 합니다. CD나 DVD도 함께 진열돼 있습니다. 하루 평균 이곳을 방문하는 구성원들은 100명. 즉, 하루 평균 100권 정도의 도서가 대출되고 있다는 셈이죠. 한편, T library는 Yes24와의 계약을 맺어 인터넷을 통한 e-book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단행본 뿐만 아니라 정기간행물을 지원하고 있으며 온라인으로도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전문 research 지원까지 하고 있어 일반 사내복지를 뛰어넘어 정보 research센터로서의 기능까지 톡톡히 해내고 있답니다! 

 

 

이외에도 특이했던 점은 낮은 서가의 높이였습니다. 항상 높기만 했던 책장을 보다가 키높이의 책장을 보니 신기했습니다.  이것에도 다 이유가 있습니다. 구성원들이 서가에 편히 서서 책을 보며 생각까지 할 수 있도록 10년 전 리노베이션 때 과감하게 서가의 높이를 낮춘거라고요. 또한 사서분들의 위치 또한 도서관 입구에서 멀리 위치해 있었는데 이 또한 자유로운, 그리고 생각할 수 있는 도서관의 취지를 잘 살리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작은 것에도 신경 썼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 SK플래닛의 사내도서관 – P.Library

 

 

다음으로 살펴볼 도서관은 SK플래닛의 판교사옥 3층에 위치한 P.Library입니다. 서울스퀘어와 분관으로 돼 있는 P.Library의 경우, 7000여 권 정도의 서적을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SK플래닛 판교사옥에는 개발자들이 많은 편이라 최신 IT분야 서적을 많이 보유하고 있지만 인문 서적 또한 많은 양을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루 평균 50권 정도의 서적이 대출되고 있으며, 반납의 경우 더 많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P.Library에 들어오자 마자 일반 도서관에서는 잘 볼 수 없는 굉장히 높은 서가가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이 기둥 쪽의 도서는 전부 IT기술 분야의 도서라고 합니다. 처음 도서관을 만들 때, IT기술 쪽을 특화로 만들었기 때문에 IT/기술의 서적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는 장점이 있는 P.Library! 천장이 높아 복층으로 이루어져 디자인에 신경을 쓴 점이 돋보였고, SK플래닛만의 특색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3. SK가스의 사내도서관 – 지관

 

 

SK가스의 사내도서관인 지관! 지관은 SK가스 본사인 ECO HUB 1층에 위치해 있으며, 1층에는 도서관 뿐만 아니라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카페도 마련돼 있습니다. 때문에 주말이면 가족 단위로 도서관을 찾는 광경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고 합니다. SK가스의 경우 인문학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으로 유명하기에 도서관을 가기 전부터 기대를 잔뜩 하고 가게 되었는데, 도착하자 마자 기대하고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관의 경우, 2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었는데 사내 도서관이 2층 규모라니 생각보다 큰 규모에 놀라며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1만 7천여 권의 도서를 보유하고 있고, SK가스의 주요 분야인 에너지와 관련한 과학 분야를 포함해 경제/경영, 인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도서를 찾아 볼 수 있죠. 하루 평균 30권에서 40권의 도서가 대여되고 있는데요, 특이했던 점은 SK가스의 임직원들 뿐만 아니라 맞은 편 ECO LAB에 있는 SK케미칼의 임직원들도 지관을 공동으로 이용한다는 점이였습니다. 지관을 둘러보며 인문학적 소양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SK가스만의 특색이 잘 드러내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번 1탄에서는 이렇게 SK 관계사들의 사내도서관 3곳을 탐방해보았습니다. 도서관들을 둘러보며 SK관계사들이 직원들의 사내문화시설에도 신경 쓰고 있음을 팍팍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관계사에 어떤 문화시설, 어떤 복지시설이 있는지 알아보는 것. 입사에 더욱 동기부여 되는 일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행복한 삶을 위한 "DO"

엄마는 매일 집안을 쓸고 닦았고 때마다 밥을 챙겨주었으며 아침저녁으로 몸을 깨끗이 하도록 했다. 이제야 조금씩 집안 청소를 왜 매일 해야 하고, 같은 시간에 밥을 먹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느끼게 된다. 매일 해야 하는 소소한 일들이 오히려 삶을 영위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렇게 소소한 일들에 행복을 더해주는 일들을 찾아보았다. 조금씩 당신을 기쁘게 만든다.


SK Careers Editor


참고_  김찬호, 『모멸감』 (문학과 지성사, 2014)
정지은, 『딸에게 포스트잇』 (슬로래빗, 2015)
파멜라 알라디스, 역자_장상영, 『생활의 재발견』 (퉁크, 2004)


유대인 강제 수용소에서 물 한 컵을 배급받았을 때 그것을 모두 마셔버리는 사람과 일부를 아껴 몸을 닦는 데 쓰는 사람이 있었다. 두 타입을 비교했을 때 몸을 닦았던 사람들의 생존율이 더 높았다. 인간임을 포기하도록 강요받는 환경에 굴하지 않고 몸을 깨끗이 닦고 인간다움을 끝까지 지키려고 노력했던 의지의 밑바닥에 입고, 먹고 씻는 일련의 행위가 있는 것이다. 엄마가 왜 그토록 밥을 제 때 챙겨 먹었는지, 돼지우리 같은 집에서 살고 있는 건 아닌지 묻는 이유에는 인간처럼, 인간답게 사는 것의 근간이 그 안에 있기 때문일지 모른다. 삶의 가치는 부(富)의 양에 따른 것이 아니다. 돈으로는 환산할 수 없는 의미를 발견하고 실현했을 때야 비로소 인간은 행복해질 수 있다. 어느 날 갑자기가 아닌 조금씩 천천히 당신의 삶을 풍요롭고 따스하게 채워주는 여덟 가지 생활방식을 이야기 해 본다.


하나. 계절을 즐겨라

어느 날 눈을 떠보니 여름이고 이렇게 지내다보면 찬바람이 불어올 것만 같다는 생각이 불현 듯 들 때가 있다. 시간에 흐름에 따라 삶을 맡기는 것이 아니라 자연의 흐름을 눈과 몸으로 몸소 느낄 수 있도록 자신을 내버려둘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하다.


둘. 향기를 아끼지 마라

후각은 감정을 주관하는 변연계와 연결되어 있는 신경이다. 그래서 우리는 냄새를 지칭할 때 기분 나쁜 냄새와 기분 좋은 냄새로 나눈다. 기분 좋아지는 향기를 곁에 두고 사용하면 우울하거나 스트레스를 해결하지 못할 때 일시적으로라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셋. 원예를 하라
미국 샌프란시스코 교도소에서 ‘가든 프로젝트’를 실시했는데 참여한 재소자들이 1년 내 재범률이 다른 재소자들에 비해 30%나 적은 25%를 기록했다. 땀 흘려 식물을 재배하는 일에는 심신이 맑아지는 효과가 있다. 까슬까슬하면서도 부드러운 흙을 손으로 만지고, 식물이 크는 과정을 지켜보고 내 스스로 그들을 지키면서 뿌듯함과 행복감이 있다.

 


넷. 걸으면서 명상하라
원예와 비슷하다. 프랑스어로 문턱이라는 뜻의 ‘Le Seuil'이라는 단체는 법무 당국과 협의하여, 범죄를 저질러 감옥에 가야 하는 청소년들에게 3개월 동안 2천 킬로미터를 걸으면 무조건 석방시켜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범죄 청소년의 재범률이 80퍼센트에 달하는 데 이 제도에 참여한 청소년들의 재범률은 겨우 20퍼센트에 불과하다. 막상 걸을 때에는 이 힘든 길의 끝이 어디에 있는지, 언제까지 걸어야 할지만 생각하게 되지만 그 와중에 단순하게 얻게 되는 깨달음이 생기게 된다는 것이다. 복잡한 마음을 가라앉히기에 좋다.


다섯. 껴안아라
포옹을 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이 감소되고, 행복 호르몬인 옥시토신이 증가한다. 이는 신체적 접촉과 친밀감을 느끼는 마음 등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포옹을 자주하고 습관화하면 심리적 안정감과 만족감이 커진다.


여섯. 제철 과일을 먹어라
제철에 나는 음식들은 우리의 몸에 필요한 활력을 채워준다. 특히 과일은 밥이 아니라 챙겨먹지 않으면 항상 먹는 과일만 먹게 될 확률이 높다. 제철 과일을 알고 먹고 산다는 것은 물질적으로도 심적으로도 풍요를 아는 이들의 특징이 될 수도 있다.


 


 

 

일곱. 책 구경을 하라
책을 구경할 수 있는 곳을 간다. 도서관이든 서점이든 헌책방이든 어디든 상관없다. 책을 자주 접하면서 정보를 얻는 훈련을 하다보면 책과 가까워질 수 있다. 책장만 열면 새로운 세상이 펼쳐지는데 이를 놓치고 산다는 건 삶의 재미 한 챕터를 포기하는 것과 같다.


여덟. 나의 동선을 만들어라
나를 가장 나답게 만드는 동선을 만드는 것이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카페의 자리라든지, 걷기 좋아하는 길이라든지, 도서관 열람실의 공간이든지 얼마든지 좋다. 꼭 하나의 동선일 필요도 없다. 나의 취향에 맞춰 그 날의 기분에 따라 나만의 코스를 따라가다 보면 일상의 행복이 무엇인지 느끼게 될 것이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