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들어는 봤나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요즘애들의 운동법!

헬스 힘들어요!”, “필라테스 아파요!”, “수영 못해요!” 새해에 했던 운동 다짐, 수많은 이유로 포기하진 않으셨나요? 다른 운동은 다 못하지만, 걷는 것 하나는 좋아하는 저는 요즘 플로깅에 푹 빠졌습니다. 플로깅(Plogging)은 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친환경 운동으로, 스웨덴에서 시작되어 북유럽으로 유행되었습니다. 최근에는 MZ세대들이 자발적으로 플로깅 커뮤니티를 만들거나, 개인 단위로 SNS에 플로깅 인증샷을 올리는 등 플로깅 열풍이 불고 있는데요. 오늘은 플로깅 커뮤니티 <플로깅데이>의 리더 이길훈님과 함께 플로깅의 재미에 대해 더 알아보겠습니다.

SK Careers Editor 권희은

 

 

 

 

 

 

아직도 기억나요, 벚꽃이 아주 예쁘던 2019 4월에 처음 홍대와 신촌 쪽에서 플로깅을 시작 했습니다. 제가 직장이 독일에 있었어요. 주말에 북유럽 쪽으로 자주 여행을 가곤 했죠. 공원에 가면 사람들이 모여서 같이 달리고 쓰레기도 줍는 모습이 인상 깊었어요. 그 후 한국에 들어왔는데 삶에 활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플로깅을 취미로 삼게 되었죠.

 

 

 

쉽잖아요! 플로깅은 남녀노소 누구나 나이에 상관없이, 복잡한 설명없이 즐길 수 있어요. 또한 달리기를 하니까 건강에도 좋고, 우리 마을 쓰레기들이 치워지니깐 환경에도 좋고, 지나가는 사람들 기분도 좋고. 환경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끼리 친구를 사귈 수도 있어요.

 

 

 

사실친환경이라는 아젠다가 굉장히 복잡하고 어려워요. 그래서 20대들이친환경이라고 하면 당장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말아야 할 것 같고, 다소 불편한 삶을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등 심리적인 진입장벽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쉽고 재밌게 환경 보호에 기여 하고자 하는 게 저희 커뮤니티를 시작한 이유이자 목표예요.

 

직업 특성상 20대 친구들과 얘기할 기회가 많았는데, 함께 모여서 플로깅을 하면 더 좋을 것 같더라구요. 커뮤니티 내부적으로는 ‘2030 전문 플로깅 크루라고 얘기해요. 플로깅이라는 것이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이니 러닝크루의 연장선이라 할 수 있죠. 가입조건은 따로 없어요. 지금은 점차 인원이 늘어서 100명 정도 회원이 계세요.

 

 

 

플로깅은 간단해요. 다 같이 모이면 인사를 간단히 하고 워밍업을 꼭 해요. 그 다음 오늘 진행할 코스에 대해 얘기를 합니다. 안전이 가장 큰 이슈인데요, 플로깅을 처음 시작한 스웨덴이나 서구권 나라에서는 주로 공원에서 플로깅을 해요. 하지만 서울 여건상 도심에서 하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코스에 대해 설명을 잘 해드리고 최대한 안전하게 진행하려고 합니다.

 

또 플로깅을 할 때 자세도 있다는 것 알고 계신가요? 보통 허리를 숙여서 쓰레기를 줍는다고 생각하시지만 런지 자세를 통해 쓰레기를 주우면 운동 효과가 배가 돼요. 또 중요한 건 플로깅을 하면서 본인 앞에 쓰레기가 아무리 많이 있더라도 내가 주울만큼만, 리듬이 깨지지 않을 만큼만 주워야 해요. 뒤에도 사람이 있으니까요. 그렇게 30분정도만 뛰어도 사람이 녹초가 돼요. 엄청 힘들답니다. 플로깅이 끝나면 정리운동 후 분리수거를 꼭 하고 마무리를 하죠.

 

 

 

플로깅을 하면 마음이 많이 불편할 때가 있어요. 북한산 플로깅을 했을 때 생각보다 쓰레기가 정말 많아서 놀랐어요. 또 비치 코밍(Beachcombing)이라고 해변가에서 플로깅을 하는 액티비티가 있거든요. 정확히는 해변가의 미세 플라스틱을 모아서 아트웍으로 만드는 활동이에요. 저희가 동해 주문진에서 비치코밍을 했을 때도 생각보다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기억에 남네요.

 

 

 

사실 과거에 저는 환경보호에 적극적인 사람은 아니었던 것 같아요. 하지만 플로깅을 하고 나서 친환경 활동에 관심이 많이 생겼어요. 일단 길거리에 쓰레기가 보이면 줍고 보더라구요. 또 최근에는 물티슈가 미세 플라스틱의 원인이라는 뉴스를 보고 손수건을 더 적극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어요.

 

 

 

제가 <플로깅데이>를 홍보할 때 만든 슬로건이 주말이 길어지는 마법이에요. 앞서 말했듯이 저희 커뮤니티에는 20대 친구들이 많아요. 그 친구들이 삶에 활력을 느꼈다고 하는 순간들이 있어요. 20대 분들이 맨날 주말이 짧다고 하는데 실제적으로 금요일에 늦게 자고 토요일날 늦게 일어나니까 짧을 수밖에 없잖아요(웃음). 그래서 친구들한테 토요일 아침 9시에 플로깅을 하자고 제안했어요. 처음에는 친구들이 피곤해서 못나오기도 하고 그랬는데, 나중에는 참여해서 너무 좋았다고 얘기해줬어요. 처음으로 내 몸으로 뭔가를 성취해나가면서 무력감을 깰 수 있는 가장 쉽고 뿌듯한 방법이 플로깅이 아닐까 싶어요.

 

 

 

게릴라 가드닝을 소개해드릴게요. 게릴라 가드닝은 플로깅과 직접적 관련은 없는데, 친환경 활동 중에 하나예요. 이미 서구권에서는 많이 하고 있죠. 예컨대 도시 유휴공간(흙이 있는 공간)에 쓰레기가 쌓여있으면, 사람들이 게릴라식으로 쓰레기를 싹 치운 후 그 위에 나무를 심고 도망가는 거예요. 가게 앞 같은 사유지도 게릴라 가드닝의 타겟이 될 수 있죠.

한국에도 게릴라 가드닝을 할 곳이 굉장히 많아요.

일단 장점으로는 확연한 변화가 보여요. 쓰레기가 쌓인 곳을 다 치우고 나무나 꽃을 심으면 사람들이 그곳에 더 이상 쓰레기를 버리지 않아요. 효과가 확실하죠? 저희는 게릴라 가드닝을 이벤트성으로 6회정도 했는데, 모두들 반응이 좋아서 기회만 있다면 계속 하고 싶어요.

 

 

 

요즘은 코로나19 때문에 활동을 중단한 상태라 언택트로 활동하고 있어요. 작년부터 모임은 자제하고 있고 어떤 요청이 있을 경우나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간혹 모이고 있어요. 우선적으로 마스크를 쓰고 플로깅을 하는 일이 굉장히 힘들어요. 플로깅은 달리고-뛰고-줍고 루틴을 반복하거든요. 쉬워보여도 운동효과가 엄청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면 평소보다 더 숨이차요. 그래서 지금은 멤버들끼리 친환경 이슈를 공유한다던지, 다른 방편으로 커뮤니티를 운영 중입니다.

 

 

 

플로깅을 한국적인 도시환경이나 구조, 한국 사람들의 마인드에 더 맞게끔 디벨롭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저는 해외에서 플로깅을 할 때 참 재밌더라구요. 제가 대만에서도 플로깅을 했었는데 그 때 느꼈던 많은 인사이트가 있어요. 해외에서 플로깅을 하면 좋은 점은 기본적으로 그 지역이 내 삶에 들어와요. 플로깅을 하면 그 지역을 자세히 알아보게 되고, 땀을 흘리면서 풍경 속을 달리고, 보는 일련의 과정들이 되게 깊숙이 다가와서 되게 좋은 여행법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한국인들은 어딜가도 플로깅을 해!’라는 인식도 심어지면 정말 좋잖아요. K-플로깅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나중에 플로깅 책을 출간하게 되면 <플로깅 여행법>이라는 책 제목도 정해봤는데, 독자 분들이 해외여행을 할 때 일정 중 몇 시간은 꼭 플로깅을 해보셨으면 해요. 궁극적으로는 한국의 친환경 커뮤니티하면 딱 떠오르는게 없잖아요. 제가 여력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민간의 재미나 위트있는 친환경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어요.

 

 

 

 

 

인터뷰 후 저도 한번 플로깅에 도전해보았습니다. 집 근처 강변을 걸으며 쓰레기를 주웠는데요, 10분도 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많은 쓰레기가 모였습니다..! '플로깅데이' 리더님의 말씀대로 플로깅 후 뿌듯함과 힘듦이 동시에 밀려왔습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플로깅을 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제가 강변을 조금이나마 깨끗하게 만들었다는 자부심이 들었습니다. ‘주말이 길어지는 마법플로깅, 여러분도 오늘 주말에 플로깅 어떠세요?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