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열정 뿜뿜 SK가스 연구소가 궁금해



좀처럼 보기 힘든 대기업 연구소의 모습. TV를 통해 보았던 연구소 직원들은 눈, 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내는 것처럼 보였는데요. 그들은 실제로 어떻게 회사 생활을 하고 있는지, 이를 알아보기 위해 SKCE 에디터가 직접 SK가스 사옥 EcoHub 취재를 다녀왔습니다! EcoHub는 현재 SK가스 본사가 있는 곳으로, 판교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웅장한 외부의 모습뿐만 아니라 내부에는 2층으로 이루어진 사내 도서관이 있어, 전체적으로 세련된 느낌을 주고 있었습니다.


SK Careers Editor 이승준

 


사옥 탐방을 잠시 뒤로 하고, 이 곳 EcoHub에서 SK가스 연구소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신해빈 담당 매니저님을 만나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올해 상반기 채용 연계형 인턴을 거쳐 SK가스 판교 연구소로 입사한 신해빈이라고 합니다.

 


 


저희 연구소에서는 PDH 공정 기술 지원과 LPG 가스 품질 지원/기술 지원 및 신 촉매/공정 개발의 역할을 주로 수행하고 있으며, SK가스 사업 관련 Business Model을 검토하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PDH 촉매 공정 관리와 TSP도 수행하고 있는데요! 여기에서 TSP란, Total Solution Provider의 약자로 LPG 가스 공급 업체에 문제 발생 시, 기술 지원 등에 대한 요청 사항을 처리하는 절차를 의미합니다.

 

 출처_SK어드밴스드 홈페이지


 


저는 화학공학과를 나왔고, 이전에 제가 석사로 있었던 Lab실과 SK가스가 협연을 맺었는데, 이와 같은 좋은 기회로 현재 근무지인 판교 연구소에서 연구원 인턴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덕분에, 학생 때도 PDH 사업과 관련 기술 지원에 대한 직무를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었고, 후에 전환 면접을 거쳐 2019년 상반기에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연구소에서 주로 LPG 생산 및 유통 분야를 다루었는데요, 현재는 LPG 발전 등 가스를 원료로 하는 사업의 분야로도 확장시켜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SK가스의 자회사인 SK어드밴스드의 경우, LPG를 가공하여 부가가치가 더 높은 프로필렌으로 만드는 PDH 사업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고 있으며, 고객사의 판매량을 늘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출처_SK가스 홈페이지




저희 팀 내에서는 예를 들면, 가스 생산이나 유통 기술에 있어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 ‘문제 정의-원인 파악-해결책 도출’에 이르는 프로세스를 잘 정립하는 것이 중요해요. 문제 발생 시 대처하는 능력 또는 문제 해결 능력을 잘 발휘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것이 이상적인 지원자의 모습이 아닐까 싶어요!


 

앞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연구소 내 맡은 주된 직무가 기술 지원이다 보니, 이슈가 발생했을 때 연구소 팀원들과 함께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해결책을 도출하는 과정이 자주 있습니다. 그 중 최근에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PDH 반응 공정에서 프로필렌의 생산률이 저하되는 문제가 있었는데, 이에 대한 원인을 찾고 공정 시뮬레이션을 통해 해결해나갔던 적이 있었어요. 혼자보다는 여럿이서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이 상당히 의미있었고, 보람을 많이 느꼈던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사실 연구소라고 하면 실험이 이루어지는 공간 정도로만 생각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저희가 주로 다루는 PDH 사업에 관해 기술 지원과 품질 지원, 그리고 유통 및 판매까지 생각보다 다양한 직무가 있어요. 그리고 연구소 내에 많게는 3-4명 정도가 팀으로 구성이 되기 때문에 인원이 많지 않은만큼 단합도 잘 되어서 업무 분위기도 좋은 편이에요! 끝으로, SK가스의 판교 연구소에서는 밤낮으로 열심히 고민하고, 업무에 열정적으로 임하는 사람이 많기에, 예비 지원자 여러분들 또한 더욱 더 많은 관심과 지원 부탁드리겠습니다!

 

SK가스의 PDH 사업을 이끌어가는 숨은 주역, 연구소 직무 담당자들! 에디터 또한 그들의 열정적인 땀방울을 기억하고, 응원하겠습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놀이터 같은 일터, SK(주) C&C 판교캠퍼스 탐방기 
2014년 입주한 판교캠퍼스는 R&D 및 IT서비스 복합 공간으로 SK(주) C&C의 프리미엄 IT서 비스 개발과 ICT융합 서비스 등 미래 신규 사업을 책임지는 곳입니다. 그래서 구성원들이 창의성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고 하는데요, 제가 직접 다녀왔습니다!

SK Careers Editor 황경현

 

 #1. Creative Space : VR,3D프린터, 드론 등 최신 IT기기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공간

 

 

 

SK(주) C&C 판교캠퍼스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공간이 바로 ‘Creative Space’였습니다. 마치 IT기기를 정말 좋아하는 얼리어답터 친구의 방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Creative Space는 VR, 3D 프린터, 드론 등 최신 IT기기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공간입니다. Creative Space는 업무공간 바로 옆에 위치해 있는데요, 업무를 하다가 지치면 휴식을 취하러 오기도 하고, 실제 기기로 테스트를 해야할 때 Creative Space에 비치된 기기로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2. Oh~樂실 : 신나게 놀고 기부도 하고, 1석 2조 오락실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릴 수 있는 ‘Oh~樂실’도 판교캠퍼스의 자랑 중 하나입니다. ‘Oh~樂실’에는 농구게임부터 전자드럼, 펌프까지 정말 오락실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들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피아노와 보드게임도 비치되어 있습니다. 가장 놀라웠던 사실은 근무시간에도 오락실을 아무런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Oh~樂실’의 모든 오락기들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이용료를 지불합니다. 이렇게 모인 금액은 IT전문가를 꿈꾸는 장애인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됩니다. 자발적으로 지불한 이용료를 기부에 활용하자는 아이디어는 판교캠퍼스 구성원들이 ‘Oh~樂실’의 즐거움을 주변과 함께 나누기 위해 직접 생각해낸 아이디어라고 합니다.

 #3. 팀잘먹 : ‘팀장님 잘 먹겠습니다’ – 내가 고르면 계산은 우리 팀장님이!

 

 

 

SK(주) C&C 판교캠퍼스의 매점은 이름부터 범상치 않습니다. ‘팀잘먹’은 바로 ‘팀장님 잘 먹겠습니다’의 준말입니다. 팀장님 사원증만 있으면 우리 팀원들은 얼마든지 군것질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팀잘먹’에서는 일반 품목 매출의 2%를 적립하여 연말에 위탁업체 Who Need의 이름으로 기부한다고 합니다. 팀원들 맛난 것도 잔뜩 사주시고, 기부까지 할 수 있다니 SK(주) C&C의 팀장님들은 정말 행복하실 것 같습니다!

 

 #4. 농구 코트와 탁구장 : 사무실 안의 체육관

 

 

SK(주) C&C 판교캠퍼스 B동 꼭대기에는 야외 농구 코트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옥상인 만큼 아래층에 소음이 전달되지 않도록 코트 아래에 특수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사무실이 문득 갑갑하게 느껴질 때, 옥상으로 올라와서 바람도 쐬고 공도 던지면 확실하게 Refresh 될 것 같은 공간입니다.

 

 

농구장에서 다시 실내로 들어오면 탁구대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농구장과 마찬가지로 SK(주) C&C의 구성원들이라면 언제든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5. 비상계단 : 사회적기업과 함께 디자인한 벽화가 가득!

 

 

비상계단을 통해 아래층으로 이동하면서 발견한 SK(주) C&C만의 특별한 벽화입니다. 조금은 삭막하게 느껴질 수 있는 비상계단 벽면을 그림으로 가득 채웠는데요, 이 그림들은 모두 SK(주) C&C의 구성원들이 사회적기업과 함께 디자인했다고 합니다. 새로 이사한 사옥의 벽에 자신이 함께 디자인한 그림이 있어 회사와 사옥에 대한 애정이 한껏 높아질 것 같습니다.

 #6. 열린 공간

 

 


판교캠퍼스를 둘러보면서 받은 느낌 중 하나는 ‘열린 공간이 참 많다’ 였습니다. 엘리베이터 앞이나 복도 등의 자투리 공간에 아기자기한 테이블과 의자를 마련해 구성원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두었습니다. 이러한 공간에서 구성원들이 간단하게 회의를 하거나 커피를 마시면서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종종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편하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함으로써 구성원 간 교류가 보다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판교캠퍼스를 돌아보니 SK(주) C&C 의 연구인력들이 주로 사용하는 사옥인 만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떠올리고, 혁신적인 사고를 할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는 설명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런 공간에서 업무를 한다면 업무 효율은 물론이고, 창의력도 마구 샘솟을 것 같지 않나요?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