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지금은 반려인 천만시대, 펫팸족을 위한 꿀팁!



국내에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천만 명을 넘어서면서 서울시 다섯 가구 중 한 가구는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반려동물 산업, ‘펫코노미’(Petconomy) 규모는 15’년 1조 8,994억 원에서 올해 3조 원에 달해 27’년 6조 원까지 증가할 전망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처럼 반려인들을 겨냥한 시장이 크게 성장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오늘은 집사라면 놓칠 수 없는 관련 신조어부터 다양한 서비스까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SK Careers Editor 임희원 

 


반려동물과 반려인을 겨냥한 시장의 성장 배경에는 ‘펫팸족’이 있습니다. ‘펫팸족’은 반려동물(Pet)과 가족(Family)의 합성어로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뜻하는데요.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증가한 만큼 공용시설에서 지켜야 할 ‘펫티켓’이라는 신조어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소개하기에 앞서 펫티켓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함께 살펴보실까요?

 


공용시설에서 지켜야 할 펫티켓으로는 첫째, 반려동물의 위치를 수시로 확인하여 다른 반려동물과의 돌발 상황을 방지하고, 외출 시 목줄을 착용하고, 배변 봉투를 가지고 다니며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최소화하며, 마지막으로 아이들이 자신보다 큰 반려동물을 무서워할 수 있으니 주의를 필요로 하는 매너가 있었습니다. 펫티켓을 통해 성숙한 반려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라며 이번에는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서비스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펫택시

반려동물을 데리고 미용하랴 진료받으랴 택시 탈 일은 많은데 켄넬(휴대용 반려동물집)이 보일 때마다 승차거부 당하는 펫팸족들은 주목! 운전 기사님 눈치 보지 않아도 되는 펫택시 서비스가 있습니다. 지난해 동물운송법이 개정되면서 현재 100여 개의 반려동물 운송업체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펫택시 차량 내부에는 반려동물을 위한 배변 패드와 전용 시트가 마련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을 자유롭게 풀어놓고 목적지까지 이동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펫캉스

호캉스? 저는 반려동물이랑 펫캉스 가요! 호캉스를 혼자 가자니 집에 있는 반려동물이 걱정되고, 그렇다고 마땅히 맡길 데도 없고… 그런 분들을 위한 펫캉스가 마련되었다고 하는데요. 반려동물과 함께 호텔에서 투숙하는 것을 넘어 객실 내에는 반려동물을 위한 전용 식기와 쿠션 그리고 배변 패드가 구비되어 있다고 합니다. 반려동물을 포함한 모든 가족이 호텔에서 즐거운 추억을 남길 수 있다니! 저 임에디터, 이번 휴가는 펫캉스로 정했습니다.  


펫슐랭

펫간식과 함께라면 당신의 반려동물도 ‘펫’슐랭이 될 수 있습니다. 식품업계에서 반려동물을 겨냥한 다양한 간식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독버거(dogpper)부터 무알콜 맥주인 펫비어에 펫자까지! 모두 사람이 먹어도 무해한 재료로 만들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한 입만 달라는 반려동물의 간절한 눈빛, 펫간식으로 단번에 해결 가능! 

 


동물을 좋아하지만 키울 수 없는 집사들을 위해 에디터가 준비했습니다. 이색적인 랜선 펫팸족 유튜브 채널!  


데일리 파카

혹시 산책 나갔다가 하얀 털로 복슬복슬하게 덮인 동물을 보신 적 있으신가요? 언뜻 보면 양 같기도 하고 푸들 같기도 한 그녀. 데일리파카(Daily Paca) 채널의 ‘파카’가 아닌가 싶습니다. 파카는 호주에서 온 알파카로 반려인은 알파카 농장에서 도축 당하는 모습이 안쓰러워 국내로 데려왔다고 하는데요. 새로운 가족의 보살핌과 사랑을 듬뿍 받아 행복해하는 파카의 모습을 동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누구보다도 건포도를 사랑하는 파카의 브이로그, 에디터는 이미 랜선 이모 등극했습니다. 


냥이 아빠

‘냥이 아빠’라 해서 고양이를 기대하고 들어갔다가 정작 다른 동물들에 입덕하고 나온 에디터인데요. 이번 채널의 주인공은 고슴도치와 미어캣 그리고 햄스터와 같은 소동물들입니다. 털을 곤두세우고 있다가도 밀웜만 가져다 대면 환한 건치를 보여주는 고슴도치 소닉이와 궁금한 게 너무도 많은 미어캣 꾸릉이, 그리고 종일 잠만 자는 피츄와 함께하는 반려인의 일상을 엿볼 수 있었는데요. 반려인의 가족 사랑은 고슴도치 소닉이를 주제로 한 노래로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얼마나 중독성이 강한지 어느샌가 에디터 친구도 옆에서 따라 부르고 있더군요.  


오프라인부터 온라인까지 우리 대학생 펫팸족들을 위한 다양한 신조어와 서비스 그리고 채널까지 알아보았습니다. 에디터는 쉬는 시간에 랜선으로 반려동물들을 만나며 힐링을 하곤 하는데요, 어떠셨나요? 나중에 반려동물을 키우게 된다면 펫택시를 이용해서 펫캉스로 힐링하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앞으로 나올 무궁무진한 반려동물을 위한 서비스, 기대됩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