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찌뿌둥한 당신에게 필요한 건? 



코로나19가 장기전으로 들어가면서 강제 집순이, 집돌이 신세가 된 분들 많으실 겁니다. 움직이고 싶은데 나가기는 무섭고, 집 안에만 있으면 몸이 축축 처지는 건 저만의 경험이 아니겠죠. 그래서 오늘은 침대를 벗어나기 위한 한 걸음, 홈 트레이닝에 대해 소개하려고 합니다. 생각보다 간단한하고 재밌는 홈 트레이닝의 세계로 빠져볼까요?


SK Careers Editor 김정원




#홈트가_뭔데?

#이래도_안한다고?



홈 트레이닝이라는 운동법의 특성상 별다른 기구 없이 운동할 수 있으므로, 비싼 운동기구나 헬스장에 등록하지 않고도 운동이 가능한 건 가장 큰 장점이랍니다. 굳이 필요한 것이 있다면 요가매트 정도? 또한 집에서 나 혼자 하는 운동이므로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편한 복장으로 운동하는 것도 장점이 되겠죠! 운동 후 흘린 땀을 바로 씻어낼 수도 있겠네요.


홈 트레이닝은 관련 영상이 무지하게 많답니다. 본인이 집중적으로 단련시키고 싶은 부위를 골라 트레이닝 할 수 있다는 것도 묘미입니다. 무엇보다도 홈 트레이닝 영상들은 대부분 모두 쉽게 보고 따라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쉬운 동작을 반복적으로 하다 보면 어느새 땀이 주륵 흘러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도대체 어떤 동작을 하는 건데?!’


걱정 마세요. 에디터가 직접 준비한 홈 트레이닝의 대표 동작 5가지가 그 답을 드릴 겁니다. 제가 알려드리는 5가지 동작만 반복하시더라도 운동다운 운동을 할 수 있답니다!


#에디터가_알려주는_홈트동작


* 본 에디터는 헬스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위 이미지는 정확한 동작이 아닐 수 있습니다.


스쿼트는 하체의 힘을 길러주는 운동입니다. 허리를 곧게 펴고, 엉덩이를 뒤로 빼어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을 반복해줍니다. 이 때 무릎이 발 끝을 넘지 않도록 신경 써주세요!


 * 본 에디터는 헬스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위 이미지는 정확한 동작이 아닐 수 있습니다.


플랭크는 몸을 지탱해주는 코어 근육들을 강화시키는 기본적인 운동입니다. 머리부터 발 끝까지를 일직선이 되도록 만들어주는 것이 플랭크의 핵심 포인트입니다. 자칫하면 잘못된 자세로 운동하기 쉬운데 이는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습니다. 잘못된 자세가 되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복근에 힘을 주고, 몸을 일직선으로 만들려고 노력해보세요!


 * 본 에디터는 헬스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위 이미지는 정확한 동작이 아닐 수 있습니다.


런지는 허벅지와 엉덩이에 탄력을 주며, 하체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입니다. 두 발 사이의 너비는 골반의 길이만큼 벌려주고, 앞 뒤로는 70~100cm 만큼 벌려줍니다. 이 상태에서 등과 허리를 똑바로 펴고, 한 쪽 무릎은 90도로 구부리고 다른 쪽 무릎은 바닥에 닿는 느낌으로 몸을 내립니다.


 * 본 에디터는 헬스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위 이미지는 정확한 동작이 아닐 수 있습니다.


마운틴 클라이머는 칼로리 소모가 높은 전신 유산소 운동입니다. 팔을 어깨 너비로 벌리고 상체를 고정한 채, 하체를 빠르게 교차로 움직여 운동합니다.


* 본 에디터는 헬스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위 이미지는 정확한 동작이 아닐 수 있습니다.

 

레그레이즈는 하복부를 단련시키는 대표적인 운동입니다. 바닥에 누워 양팔로 바닥을 지지한 채 다리를 올렸다 내렸다 반복합니다. 이 때 주의할 점은 절대로 허리가 바닥에서 뜨면 안 된다는 겁니다. 허리가 바닥에서 뜬 채로 운동하게 되면 몸에 무리가 갈 수 있으니 복근 힘을 미리 키워둔 상태에서 운동하는 것을 추천 드려요.



열심히 살아가기 위해선 건강의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것을 절실히 깨닫는 요즘, 여러분의 건강은 어떠신가요? 소개된 동작 외에도 쉽고 간단한 홈 트레이닝 동작들이 많으니 잘 찾아보시고 본인에게 맞는 운동을 선택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는 말이 있듯이, 공부나 취업준비에 몰두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여러분의 건강부터 챙겨보는건 어떨까요? 하루에 5분 내지 10분, 우리의 몸을 위해 매일매일 짧은 시간이라도 투자해봅시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